풀빵닷컴



[TF이슈] 한동훈 역공에 '검언유착 의혹' 휘청…추가수사 첩첩산중

기사입력 2020.08.06 05:00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5일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을 전 채널A 기자 강요미수 혐의 공소장에 공범으로 적시하지 않았다. 사진은 지난해 10월 서울고등검찰청과 국정감사에서 의원들의 질의에 답변하는 한동훈 검사./임세준 기자

한 검사장 휴대전화가 최대변수…"공수처로 넘어갈 것" 관측도

[더팩트ㅣ장우성 기자] 지난 3월 31일 MBC 단독 보도로 불붙은 이른바 '검언유착 의혹' 수사가 채널A 전현직 기자 2명을 기소하는데 그쳤다. 수사팀은 추가수사로 한동훈 검사장의 공모 혐의를 밝혀낸다는 계획이지만 한 검사장의 역공 등에 수사가 순탄치 않으리라는 전망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5일 이동재 전 채널A 기자와 백모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재판에 넘겼다. 관심이 집중된 한동훈 법무연수원 연구위원(검사장)은 공소장에 공범으로 적시되지 않았다.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이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를 협박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위를 캐내려했다는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인 두 사람의 공모관계를 입증하지 못 한 것이다.


한동훈 검사장 측은 이 전 기자 기소 발표 후 입장문을 내 "애초 (이동재 전 기자와) 공모한 사실 자체가 없으므로, 중앙지검이 공모라고 적시 못한 것은 당연하다"고 자신감을 보였다.


수사팀은 한 검사장이 수사에 협조하지 않아 혐의를 밝혀낼 수 없었다며 추가수사로 사실을 규명하겠다는 입장이다.


검찰이 '스모킹건'으로 기대하는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는 압수 한달 반이 지났지만 여전히 잠금상태다. 한 검사장이 비밀번호를 알려주지 않기 때문이다.


포렌식 작업을 엄두도 못 내는 상태에서 조급해진 수사팀은 지난달 29일 한 검사장 사무실에서 유심 압수수색을 집행하다 물리적 충돌을 빚는 자충수를 뒀다.


한 검사장이 피의자 신분이 된 지 두달이 되도록 출석 조사도 지난달 21일 1회에 그친데다 조서 열람을 하지 않아 완료하지도 못 한 상태다.


이렇듯 검찰로서는 추가 수사가 관건이지만 한마디로 첩첩산중이다.


이른바 'KBS 오보'에 서울중앙지검 핵심 관계자가 연루됐다는 의혹에 수사팀은 궁지에 몰렸다.


KBS는 지난달 18일 이동재 전 기자와 한 검사장 대화 녹취록에 명백한 공모 증거가 담겼다고 보도했다가 이튿날 오보를 인정한 바 있다.


한 검사장은 서울남부지검에 KBS에 허위사실을 제보한 인물을 찾아달라고 고소장을 제출한 상태다. KBS 보도본부장 등 관계자 8명을 상대로 5억원 손해배상 소송도 걸었다.


이성윤 서울중앙지검장이 이 의혹에 해명하고 수사팀장인 정진웅 부장검사를 수사에서 배제하기 전에는 수사에 협조할 수 없다고 역공을 펼치고 있다.


정진웅 부장검사는 한 검사장과 몸싸움 때문에 독직폭행 혐의로 서울고검에 고소당했다. 고검은 일단 감찰부터 진행하기로 해 정 부장검사도 조만간 조사를 받아야 한다.


이동재 전 기자도 기소 후에는 검찰의 조사에 응하지 않고 재판에만 임할 계획이다.


'권언유착' 공세가 거세지는 것도 '검언유착' 수사의 변수다.


한 검사장 측은 "지금까지 중앙지검이 진행하지 않은 MBC, 소위 제보자 엑스(X), 정치인 등의 ‘공작’ 혹은 ‘권언유착’ 부분을 이제라도 제대로 수사할 것을 요청한다"고 했다.


MBC의 '검언유착 의혹' 단독보도는 언론과 이철 전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VIK) 대표의 대리인인 지모 씨, 일부 여권 정치인이 공작한 결과물이었다는 주장이다. 이들도 업무방해와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발된 상태다.



3월 31일 MBC 뉴스데스크는 채널A 기자가 신라젠의 전 대주주인 이철 밸류인베스트먼트코리아 전 대표에게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과 관련한 비위를 요구했다고 보도했다. /MBC 뉴스화면 갈무리

이를 단독보도한 장인수 MBC 기자는 5일 뉴스데스크에 나와 "나는 2차례 소환 조사를 받고 검찰이 요청하는 모든 자료를 제출했으며 제보자 엑스, 이철 전 대표 등을 합쳐 10회 이상 강도높은 조사를 받았다"며 한 검사장도 검찰 조사에 성실히 응하라고 촉구했다.


지금까지 수사팀이 확보한 증거는 이 전 기자와 한 검사장의 통신기록과 부산대화 녹취록, 이 전 기자가 이철 전 대표에게 보낸 편지 4통, 제보자 지모씨와 교환한 통신기록 정도다.


결국 검찰이 압수한 한 검사장의 휴대전화가 최대 변수가 될 전망이다. 잠금해제에는 줄잡아 수개월이 걸리는 만큼, 일각에서는 이 사건이 앞으로 출범할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공수처)로 넘어갈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leslie@tf.co.kr


[인기기사]

· 불륜에 폭행?…박상철, 현 아내와 이틀째 폭로전

· "前 여친 폭행? 모두 거짓"…떳떳한 김호중, 형사고소로 정면돌파

· [삼성 갤럭시 언팩] 갤노트20, S펜으로 그린 스마트폰 '초격차'

· [삼성 갤럭시 언팩] 갤럭시 탭S7·S7+, 언택트 시대 맞춤형 '팔방미인'

· '20년 방치' 서울역 주차장 진출입로 시민 품으로

· [TF프리즘] 文대통령, 코로나·역대급 장마 꼭 닮은 대응법

· [삼성 갤럭시 언팩] 사상 첫 온라인 진행…45만 명 눈도장 제대로 찍었다(종합)

· [TF이슈] 한동훈 역공에 '검언유착 의혹' 휘청…추가수사 첩첩산중

· [TF인터뷰] 한병도 "레임덕 없도록 야당과 소통 필요…제가 적격"

· [TF이슈] "무슨 상관" vs "오빠 외쳐봐라"…류호정 '원피스'가 왜?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