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빵닷컴



부산 북부소방서, 소방로 확보 공감대 형성 위한 실전 훈련 실시

기사입력 2020.08.05 17:52

부산 북부소방서는 5일 관내 대표적인 전통시장 구포시장에서 ‘화재 안전 체험 투어’를 실시했다고 밝혔다./부산=조탁만 기자.

870개 점포 입점된 구포시장 내 이동식 가판대 설치 등 

[더팩트ㅣ부산=조탁만 기자] 부산 북부소방서는 5일 관내 대표적인 전통시장 구포시장에서 ‘화재 안전 체험 투어’를 실시했다고 밝혔다.


이날 체험 행사는 과거 화재 안전에 대한 경각심을 고취하는 동시에 앞으로 안전대책 수립하는 과정에서 화재 예방에 대한 상인들과 공감대를 형성하기 위해 마련됐다.


행사는 안전대책 추진 성과 발표, 구포시장 내 소방로 확보 훈련, 이동식 가판대 설치 현장 확인 및 시범 설치, 호스릴비상소화장치 활용 가상화재 진압 체험, 점포별 화재예방 자가 진단 스티커 부착, 불조심 캠페인 등 순으로 진행됐다.


류승훈 북부소방서장은 "이번 행사로 전통시장에 설치된 초기대응을 위한 호스릴비상소장치와 소방출동로 확보를 위한 이동식 가판대의 필요성을 유관기관, 시장 상인회와 함께 공감할 수 있는 기회를 만들 수 있는 계기를 만들었다"고 말했다.


구포시장 박용순 상인회장은 "이번 행사를 통해 그 동안 전통시장의 화재 예방과 대응을 위해 노력한 헌신과 정성에 감동했다"며 "앞으로 전통시장 화재 안전을 위해 시장 상인회에서 도울 일이 있다면 적극 협조하겠다"고 말했다.


행사엔 정명희 북구청장, 시장 상인회 등 유관기관 관계자 50여명이 참석했다.


정 청장은 "이번 훈련으로 상인들에게 화재의 골든타임 중요성을 일깨우고 소방 출동로 확보의 공감 확산에 도움이 될 것이다"며 "앞으로도 소방로를 확보해 화재 예방을 위한 실전 훈련을 지속할 예정이다"고 했다.


한편, 지난해 12월 화재경계지구로 지정된 구포시장(점포 870개)에서는 2014년, 2018년, 2020년에 시장 내 전기 단락 등 원인으로 총 3차례 불이 났다.



지난해 12월 화재경계지구로 지정된 구포시장(점포 870개)에서는 2014년, 2018년, 2020년에 시장 내 전기 단락 등 원인으로 총 3차례 불이 났다. 사진은 구포시장 내 소방로 확보 훈련 모습. /부산=조탁만 기자.


hcmedia@tf.co.kr


[인기기사]

· 김호중, 前 여자친구 아버지 내일(6일) 명예훼손 고소

· '사생활 논란' 박상철, 은퇴 각오…예정됐던 방송 출연 취소

· [강일홍의 연예가클로즈업] 기성가수들, 왜 트로트 오디션에 매달리나

· [TF초점] (여자)아이들, 뭔가 다른 '여름의 낭만'

· [TF사진관] 신소율, '보기만 해도 힐링되는 표정부자'

· 물난리에 車 침수 피해 속출…보험 보상 어떻게 받나

· "말을 안 들어서"…10살 아들 흉기 위협한 친모 구속영장 신청

· [TF이슈] "모텔 가자" 손목 잡아끈 직장상사 '강제추행'

· [TF사진관] '집중호우로 산사태 덮친 주택'

· [TF의눈] '성비위 무관용' 강경화 약속 어디 갔나

- 특종과 이슈에 강하다! 1등 매체 [더팩트]
- 새로운 주소'TF.co.kr'를 기억해주세요![http://www.TF.co.kr]
- 걸어 다니는 뉴스 [모바일웹] [안드로이드] [아이폰]
- [단독/특종] [기사제보] [페이스북] [트위터]


* 본 컨텐츠의 저작권은 더 팩트에 있으며 더 팩트와 풀빵닷컴 간의 상호 협의 하에 서비스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댓글


위로